숲이 국가 경쟁력이다 > 보도자료 / 성명서

본문 바로가기

뉴스/칼럼 백두대간의 관련소식을 전해드립니다.

보도자료 / 성명서 > 뉴스/칼럼 > 보도자료 / 성명서

 

보도자료 / 성명서

숲이 국가 경쟁력이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백두대간 작성일12-06-22 17:47 조회6,478회 댓글0건

본문

산림녹화 성공이 경제발전 원동력61년 산림법 제정이후 423푸른숲 조성·간접 경제효과 높아숲은 이산화탄소를 흡수하고 휴양공간을 제공하는 등 유·무형의 가치를 만들어낸다. 산림의 공익기능 평가액은 731799억원에 달한다. 국민 한 사람이 숲에서 받는 혜택이 연간 151만원에 이르는 셈이다. 산림청은 내년부터 2017년까지 추진할 숲가꾸기 프로젝트인 '산림자원 육성 종합계획'을 지난달 마련했다. 한국경제신문은 산림청과 공동으로 지난 45년간의 숲가꾸기 사업과 향후 숲 보존 방향을 짚어본다.

신종연 한국임업후계자협회장은
"그동안 꾸준한 산림녹화를 추진해 헐벗었던 산이 울창한 숲으로 바뀌었다""이젠 경제적 가치가 있는 울창한 숲을 조성해 후손에게 물려줘야 한다"고 강조했다.우리나라 산림은 일제 수탈과 6·25전쟁을 겪으며 황폐화됐다. 이후의 어려운 국가경제 사정도 한몫했다. 임산연료 이외에 대체연료가 거의 없었기 때문이다. 울창했던 산림은 산간벽지의 일부 국유림을 제외하고 남겨진 게 없었다.이렇게 되자 정부는 1961년 산림법을 제정하고 본격적인 산림녹화사업을 시작했다. 1967년에는 농림부 산림국을 산림청으로 승격시켜 산림녹화사업을 전담하도록 했다. 산림녹화 7년 계획(1965~1971), 수계별 산림복구 종합계획(1967~1976), 12차 산림녹화 10년 계획 등 산림녹화 시책을 추진했다. 산림녹화사업으로 1962년부터 2007년까지 423108억그루를 심었다. 연평균 92000가 민둥산에서 푸른 숲으로 변했다.이런 체계적인 산림녹화사업은 국가경제 성장의 기틀이 됐다. 무분별한 산림의 도·남벌을 막기 위해 전국적으로 무연탄을 공급했다. 이는 에너지 대체 정책으로 이어져 석탄산업의 호황을 가져왔고 결과적으로 중화학공업의 급속한 발달을 견인했다. 이 기간 국내총생산(GDP)은 관련 통계가 시작된 197027750억원에서 1975104780억원, 1978249450억원, 197932490억원, 1981493060억원으로 급성장했다. 정주상 서울대 산림과학부 교수는 "산림녹화사업이 불모지나 다름없던 상황에서 국가가 부를 축적할 수 있는 밑거름이 됐다"고 말했다.산림녹화사업은 마을 공동체의 부가가치를 높이는 데도 기여했다. 근면 자조 협동의새마을운동이 산림녹화사업과 연계돼 마을 주변의 산림을 주민 스스로 조림·보호하는 것이 생활화됐다. 마을단위의 조림식수가 주민 개개인의 소득과 연계되도록 유실수 위주의 조림을 권장함으로써 주민소득을 높였다. 통계청이 농림업 부가가치 창출액을 처음 통계한 1997215790억원에서 2010246290억원으로 3조원 이상 늘었다.산림녹화사업은 시민의식 성장에도 주도적인 역할을 해 비정부기구(NGO) 활동을 키우는 밑거름이 됐다. 환경운동연합(1993), 녹색연합(1996), 생명의 숲(1999), 서울그린트러스터(2003) 등이 잇따라 창립하고 활동을 시작했다.박종호 산림청 산림자원국장은 "1900년대 초 한국을 다녀간 한 외국인이 '부산에서 경성(서울)까지 가는데 주변 산에서 나무라고는 찾아볼 수가 없었다'고 회고한 기록이 있다""하지만 현재 우리 산림의 피복률은 100%에 가깝다"고 말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사)백두대간보전회   |   (우)25781 강원도 동해시 감추로 20-1 2층   |   등록번호 : 222-82-08122
대표전화 033-535-3516~7   |   팩스 : 033-535-3518   |   이메일 : baekdu35@hanmail.net
사무국장 : 윤전숙   |   대표 : 최종복            Copyrighy (c) 백두대간보전회 All right reserved.